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게임하러 간 곳서 침대까지 갖추고…뭘 하길래

아동음란물에 대한 경찰의 단속이 강화된 가운데 아동음란물을 상영한 성인PC방이 경찰에 적발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성인 PC방을 차려놓고 손님들에게 아동음란물 등을 상영한 혐의(아동ㆍ청소년의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PC방 업주 이모(41)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서울 관악구의 한 성인 PC방에 컴퓨터와 간이침대를 둔 14개 방을 설치해 손님이 음란물을 시청할 수 있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 등은 500여개의 음란물이 보관된 중앙 컴퓨터 1대를 두고 각 방에 설치된 컴퓨터와 연결해 음란물을 제한없이 볼 수 있도록 했다. 경찰 단속이 나올 경우 중앙 컴퓨터를 꺼 방에서는 음란물을 볼 수 없도록 대비책도 만들어놓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아동 음란물과 관련한 불법 사실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처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