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준화 필요성 알려 찬성율 65% 벽 넘을 것”

초·중등 자녀를 둔 천안 지역 학부모들과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 관계자들이 고교평준화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 학부모 설득활동 본격화

충남 지역 고교평준화가 최근 지역 교육계의 뜨거운 이슈로 급부상한 가운데 천안 지역 고교평준화를 위해 시민단체가 학부모들과 모임을 갖는 등 고교평준화 당위성 알리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는 지난달 30일 천안YMCA에서 목천초·봉명초·용곡중·백석중 등 천안에 초·중등 자녀를 둔 학부모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교평준화 시행을 바라는 학부모 모임을 가졌다.



고충환 전교조 천안지회장은 이날 자리에서 교육감이 실시하는 고입전형방식과 학교선택권의 원칙에 따라 배정하는 방식 등 평준화와 비평준화의 차이점을 설명하고 최근 도의회를 통과한 조례안의 내용과 논란이 되고 있는 찬성률이 가진 의미에 대해 설명했다.



고 회장은 특히 천안에서 고교평준화를 실시하게 되면 지난 2006년 한국교육개발원에서 천안 지역 타당성 조사결과 과반수 응답자들이 복수학군을 찬성한 것처럼 선지원 복수학군으로 고등학교를 배정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이윤상 천안고교평준화 집행위원장은 “충남교육청이 주민조례안(여론조사 찬성률 50%)과 배치되는 65% 찬성률로 조례안을 수정한 것도 모자라 조례가 제정된 이후 곧바로 교육규칙 제정에 착수하지 않고 있다”며 “고교평준화 실시 지역이 결정되지 않아 천안시의회 등의 요구가 있을 때에 하겠다는 입장을 언론에 밝히는 건 천안 지역 고교평준화를 바라는 주민들의 뜻이 담긴 1만여 명의 서명자를 우롱하는 직무유기”라고 역설했다.



학부모 차경화씨는 “아이들이 초등학교 1학년과 4학년이어서 그 동안 고교평준화가 어떤 것을 의미했는지 명확하게 알지 못했는데 이번 모임을 계기로 많은 것을 알게 됐다”며 “중학교 자녀를 둔 주변 학부모들이 필사적으로 학원에 보내는 이유가 좋은 고등학교에 보내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보더라도 하루 빨리 평준화가 돼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을 보고 모임에 참석한 심재희씨는 “목천읍의 경우 목천중학교와 고등학교가 붙어 있다 보니 아이들이 중학교에 올라가는 초등학교 때부터 외곽에 자리한 목천중으로 보내야 할지 학부모들의 고민이 많고 실제 중학교 배정을 앞두고 주소를 이전해 도심 지역 중학교로 보내려는 학부모들도 있다”며 “이번 모임을 통해 천안이 평준화 지역이 되면 목천고 이미지도 좋아지게 되고 그렇게 되면 자연스럽게 중학교의 교육환경도 좋아지는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상명 천안고교평준화시민연대 사무국장은 “그동안 시민단체들이 연대해 활동해 왔지만 교육청에서는 시민단체와의 면담을 거부하는 등 고교평준화 요구가 일부 단체의 편향된 요구로만 생각하고 있어 초·중 자녀를 둔 학부모들에게 고교평준화에 대한 이해와 당위성을 적극적으로 알려 많은 학부모들이 동참할 수 있도록 학부모 모임을 개최하게 됐다”며 “앞으로 천안 지역 고교평준화 실시를 앞당기기 위한 모임을 지속적으로 확대하는 한편 다양한 캠페인을 전개하는 등 65%의 여론조사 찬성률의 높은 벽을 학부모 운동으로 뛰어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태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