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서 女 무릎 베고 누워…'지하철 문신남'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남성이 지하철 내에서 추태를 부리는 사진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하철 2호선 여자 다리 베고 자는 문신남’이라는 제목으로 사진이 올라왔다. 사진 속에는 지하철 좌석이 안방인양 옆에 앉은 여성분의 무릎을 베고 누워있는 남성이 있다. 글쓴이는 “2일 오후 6시 20분쯤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에서 팔에 문신을 진하게 한 아저씨가 이른 시각에 취해 양 옆 여자들 사이에서 잠을 잤다”고 설명했다.



이어 “술을 얼마나 먹었는지 지하철이 안방인 것처럼 자는 문신남을 양쪽 “보좌하며 무릎을 내준 여자 둘도 어이없고 웃겼다”며 “사람들이 못마땅하게 보는 것이 민망했는지 여자들은 둘 다 스마트폰만 붙잡고 있었다. 취해도 공공장소에서 저러지 맙시다”라고 지적했다. 문신을 한 남성과 두 여성이 일행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여자들은 왜 가만히 있는 거지?”, “술 취했으면 택시를 타던가”, “사람도 많은데 추태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