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혼전 성관계, 가능하면 미뤄야할 이유 나왔다

혼전 순결을 유지하거나 가능한한 성관계를 미룬 커플이 결혼생활에 더 만족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은 2일(현지시간) 미국 코넬대 연구팀의 이같은 연구결과를 소개했다. 연구팀은 600쌍의 부부를 대상으로 혼전 성관계가 결혼 생활의 질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조사해 학술지 ‘결혼과 가족(Marriage and Family)’에 최신호에 게재했다.



실험대상자 세명 중 한명 꼴로 배우자와의 첫 데이트 이후 한 달 이내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밝혔다. 반면 28%는 6개월 이상 성관계를 미뤘다고 응답했다. 조사 대상 커플 60%는 결혼 전 동거 경험이 있었고, 나머지는 동거기간 없이 바로 결혼했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혼전 성관계가 결혼 후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에 대해 ‘헌신ㆍ친밀도ㆍ성적 만족도ㆍ부부 간 의사소통ㆍ갈등’ 등의 항목으로 점수를 매기도록 했다. 그 결과 여성의 경우 ‘첫 만남 후 최소 한달 이상 성관계를 미뤘다’고 답한 여성들의 점수가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점수가 훨씬 더 높게 나타났다. 늦게 성관계를 시작한 커플이 모든 항목에서 결혼 후 부부 생활에 대한 만족도가 높았다는 것이다. 남성의 경우에도 여성에 비해 큰 점수차는 아니지만 성관계를 미룬 경우 결혼 후 만족도가 컸다.



연구결과에 대해 연구 관계자는 “성관계를 가급적 미루는 것이 부부관계의 질을 높이는 것과 관련이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교제 초기에 성급하게 성관계를 가지면 건강한 부부관계를 위한 핵심 요소들이 제대로 형성되지 못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