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갸루상 화장 때문에 생긴 독…뾰루지

[사진=KBS 2TV `개그 콘서트-멘붕스쿨` 방송화면 캡쳐]
  '갸루상' 박성호가 갸루상의 희안한 분장 때문에 '화장독'이 오른 사연을 전했다.



박성호는 3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안아줘'에 출연해 '개그콘서트' 갸루상 분장 때문에 생긴 '화장독 뾰루지'를 공개했다.



박성호는 코 주변이 빨갛게 익은 뾰루지를 드러낸 채 촬영했다. 개그맨 홍인규가 "코 옆에 뭐가 났다. 고름 같은데"라며 박성호의 뾰루지를 발견했고, 박성호는 "갸루상 분장 때문에 오른 화장독"이라고 밝혔다. 이어 "화장은 하는 것보다 지우는 게 더 중요하다.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를 외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박성호는 KBS 2TV '개그 콘서트-멘붕스쿨'에 출연해 갸루상 캐릭터를 연기하며 '사람이 아니무니다'라는 유행어로 인기를 끌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