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성~세종시~오송역 버스전용차로제 시작

바이모달트램
18일부터 세종시에서 시범 운영되는 ‘간선급행버스시스템(BRT)’ 차량에 국토해양부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개발한 ‘바이모달트램’이 선정됐다.



18일부터 내년 3월 시범 운행

철도연구원 개발한 전용차 투입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지난 4월 초 대전시 유성구 반석동과 세종시 첫마을 아파트를 잇는 BRT 노선에 다섯 종류의 차량을 투입해 시민 시승행사를 하고 설문조사한 결과 ‘바이모달트램’ 선호도가 가장 높아 시범운영 기간 투입 차량으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바이모달트램은 버스 2대를 연결한 2량 1편성 차량으로, 길이 18m·폭 2.5m·높이 3.4m에 93명이 동시에 탑승할 수 있다. 최고 속도는 시속 80㎞다.



 세종시 BRT는 ‘KTX 오송역∼세종시 첫마을 연결도로 개통일인 오는 18일부터 KTX 오송역∼세종시 정부청사·첫마을∼대전시 유성구 반석동 구간(총연장 31.2㎞)을 운행한다.



 시범운영 기간은 오송역∼첫마을 연결도로 개통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며, 이 차량은 이 도로 왕복 4차로 중 상·하행선 1차로에 개설된 BRT 전용도로를 달리게 된다.



 시범운영 기간에는 바이모달트램 2편이 운영되며, 요금은 무료다. 운행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6시부터 낮 12시, 오후 3시부터 9시까지다. 이 시간대엔 승용차 등 일반 차량은 이 차로에 진입할 수 없다. 평일 낮 12시부터 오후 3시까지와 토·일요일은 차량정비·점검으로 운영되지 않는다. 세종시∼대전시 유성구 구간은 하루 12차례, 세종시∼오송역 구간은 하루 8차례 운행한다. 행복도시건설청은 요금이 유료화되는 내년 4월부터 BRT를 본격 운영키로 하고, 교통수요량에 따라 차량 투입을 늘릴 예정이다. 서정렬 행복도시건설청 대중교통팀 사무관은 “이 구간에서 BRT를 본격적으로 운영하면 적은 비용으로 많은 승객을 실어나를 수 있고 환경오염도 최소화할 수 있다”며 “세종시를 명품도시로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간선급행버스시스템(BRT)=도시를 연결하는 주요 간선도로에 버스전용차로를 설치해 급행으로 버스를 운행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BRT는 버스의 신속성·수송능력 등의 장점과 지하철의 도착정보시스템·환승터미널 등의 장점을 접목한 신교통수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