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도로 주저앉고 유도로 일어서다

최광근
유도 때문에 장애를 얻었지만 유도 덕분에 다시 일어선 남자. 패럴림픽 남자 유도의 ‘간판’ 최광근(25·양평군청)이 한국 선수단에 두 번째 금메달을 안겼다. 최광근은 2일(한국시간) 런던 엑셀 노스아레나에서 열린 100㎏이하급 결승에서 마일스 포터(미국)를 45초 만에 허리후리기 한판으로 제압하고 금메달을 따냈다. 2000년 시드니 대회 안유성(90㎏이하급)의 동메달 이후 유도에서 12년 만에 나온 메달이라 그 감격은 더 컸다.



고교 때 훈련중 장애 최광근

한국에 두 번째 금메달 안겨

강주영 남자 사격서 금 추가

 최광근은 초등학교 5학년부터 유도를 했다. 하지만 고교 2학년 때 일이 생겼다. 전국체전을 앞두고 훈련 중 상대 선수의 이마에 왼쪽 눈을 부딪혀 망막박리 진단을 받았다. 그는 한순간에 시각장애인이 돼 절망 속에서 하루하루를 살았다. 그러나 ‘천직’을 놓을 순 없었다. 주치의가 격렬한 운동의 특성상 녹내장 등 합병증이 올 수 있다고 만류했지만 그럴수록 쉼 없이 자신을 단련했다. 결국 최광근은 세계 정상의 자리에 오르며 자신에게 절망을 준 유도로 다시 일어서게 됐다.



 사격과 육상에서도 값진 메달이 추가됐다. 강주영(44·강릉시청)은 런던 왕립 포병 사격장에서 열린 사격 남자 R4 10m 공기소총 입사 경기에서 705.5점을 기록, 한국의 세 번째 금메달을 신고했다. 육상 여자 T36(뇌성마비) 200m 결선에서는 전민재(35)가 은메달을 따냈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이날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서한을 보내 전날 ‘3분 지각’을 이유로 수영 남자 배영 S14(지적장애) 100m의 이인국(17)을 실격시킨 데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



런던=정종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