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당 1억600만원,강남·명동 드디어 제친 동네

서울 용산 상가 몸값이 전국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명동·강남 매매값보다 비싸

역세권·뉴타운 개발 등 기대감

 부동산정보업체인 부동산114는 서울시내 상가 3만여 곳의 3.3㎡당 1층 평균 매매가격을 분석한 결과 용산구 용산동 3가가 1억6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서울 평균(2886만원)보다 네 배 가까이 비싼 금액이다. 99㎡(약 30평)짜리 상가를 구입하려면 32억원 정도가 필요한 셈이다.



 용산구 내 한강로 3가(7338만원·4위), 한강로 1가(7265만원·5위), 이촌동(6635만원·8위)도 10위권에 들었다. 용산 이외 지역에선 중구 명동(7696만원·3위), 서초구 반포동(7026만원·6위) 등이 비쌌다.



 하지만 6년 전인 2006년 조사에선 용산구 내 3개 동이 10위권에 들었고 순위도 2, 5, 8위였다. 지난 6년 새 용산 상가가격이 급등한 것이다. 2006년 7683만원으로 2위였던 용산동 3가가 그동안 38% 올랐다. 한강로 3가와 한강로 1가는 각각 88%, 73% 뛰었다. 이 기간 서울 평균 상승률은 22%였다.



 용산 상가가격이 많이 오른 데는 개발 기대감이 크게 작용해서다. 용산역세권·한남뉴타운 등 대규모 개발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고 신분당선 개통(용산~강남 복선전철) 등이 예정돼 있다.



 개발사업과 편리한 교통은 유동인구를 증가시키기 때문에 상가 수익성이 좋아질 것으로 기대되는 것이다.



 부동산114 장용훈 연구원은 “각종 개발사업이 차질을 빚을 경우 상권 활성화가 제대로 안 돼 상가 몸값이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해 투자에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영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