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안 고교생 메신저로 "만나자" 불러내… 초·중생 잇따라 성폭행 '충격'

충남 천안에서 고교생이 초·중학교 여학생 2명을 잇달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2일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고등학생인 A(17)군이 중학생 B(16)양과 초등학생 C(11)양 등 2명을 잇따라 성폭행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입건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고교생은 오후 3시쯤 스마트폰 메신저를 통해 알게 된 B양을 천안시 서북구의 한 식당 인근으로 불러내 근처 남자화장실에서 성폭행하고 달아났다.

2시간 뒤인 5시쯤에는 다시 스마트폰 메신저로 알게 된 C양을 동남구의 한 건물로 불러내 옥상에서 성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학생들은 A군이 "만나자"고 하자 호기심에 약속 장소에 나갔으며 이후 피해 사실을 알게 된 부모가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오후 8시 40분 A군을 검거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