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성-테베즈, 따뜻한 우정 과시

우정은 따뜻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한솥밥을 먹으며 우정을 쌓았던 박지성(31·퀸즈파크레인저스)과 카를로스 테베즈(28·맨체스터시티)가 경기장에서 재회해 친분을 과시했다.



박지성과 테베즈는 2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시티 오브 맨체스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2-13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3라운드에 나란히 선발 출장했다. 맨유에서 함께 뛰며 파트리스 에브라(31)와 함께 '절친 3총사'로 지냈던 박지성과 테베즈는 모처럼 만났다.



우정을 잠시 접고 둘은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했다. 특히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나선 박지성과 오른쪽 측면에서 플레이한 테베즈가 자주 부딪혔다. 볼다툼 대결도 치열했고, 세트피스 상황에서 서로 전담 마크도 이뤄졌다. 대결은 치열했지만 승부는 엇갈렸다.



테베즈는 후반 종료 직전 쐐기골을 넣어 맨시티의 3-1 승리를 이끌었다.

승부가 갈렸지만 둘은 경기 후 또다시 포옹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