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선일보, “범인 고종석의 얼굴은 다른 사람의 사진… 깊이 사과”





조선일보가 나주 성폭행범 사진을 잘못 실었다. 조선일보는 오보에 대해 사과했다.



조선일보는 9월 1일 오후 온라인 사이트인 조선닷컴에 "잘못된 사진 게재로 피해를 입은 분께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바로잡습니다'를 게재했다.



조선일보는 "서울 일부 지역에 배달된 조선일보 9월1일자 A1면 나주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 '병든사회가 아이를 범했다' 제하의 사진 중 '범인 고종석의 얼굴'은 범인과 무관한 다른 사람의 사진으로 밝혀져 바로 잡습니다. 잘못된 사진을 게재해 피해를 드린 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독자 여러분께도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고 했다.



조선일보는 9월 1일자 1면 톱 '병든 사회가 아이를 범했다'는 기사에 나주 초등생 성폭행범 고종석의 얼굴이라며 한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그러나 이 사진을 본 한 네티즌이 포털 게시판을 통해 "제 친구 사진이 나주 성폭행범 사진으로 도용됐다"며 "신문 1면으로 퍼졌다. 도와달라"고 밝혔다.



이 네티즌은 "포털사이트, 블로그, 뉴스기사, 댓글 등에 친구 사진이 퍼져 있다. 친구는 개그맨 지망생인데 이 상황을 어찌할지 몰라 경찰에 문의하러 갔다"며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죽고 싶다는 말까지 한다"고 덧붙였다. 파문이 일자 조선일보는 조선닷컴에서 사진을 삭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