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더 얇고 선명한 ‘OLED TV’ 연내 출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한 ‘IFA 2012’에서 관람객들이 삼성 전시관을 찾아 첨단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가운데 전시물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 등 차세대 영상 제품들이다. [삼성전자]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 ‘IFA(Internationale Funkausstellung) 2012’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막했다. 엿새 일정의 이번 전시회에는 가전의 대명사인 TV에 차세대 기술이 접목된 신제품들이 대거 선보였다. 한국 삼성전자·LG전자, 일본 소니·도시바, 네덜란드 필립스 등 쟁쟁한 회사들이 ‘더 얇고, 더 선명하고, 더 똑똑한’ 차세대 TV를 앞세워 눈길을 끌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전자업계의 TV 전쟁터였다. TV의 귀환은 오랜만이다. 정보가전 분야 주요 국제전시회에서 TV는 스마트폰·태블릿PC 등 모바일 정보기술(IT) 기기에 밀려 수년간 주인공 자리를 내줬다.

OLED·UD·구글 TV로 차세대 경쟁
모바일 기기의 위세는 여전했다. 구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탑재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2’ 등 차세대 스마트폰들도 이번 IFA 전시장에서 속속 공개됐다. 삼성전자가 미국에선 애플 특허 소송에서 완패했지만 유럽은 중립적인 무대다. 삼성의 ‘갤럭시S’ 등 구글 안드로이드폰과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폰 진영이 이번 행사에선 차세대 제품을 내놓고 힘겨루기에 들어간 듯했다.31일 오전 10시. 독일 베를린 만국박람회장(Messe Berlin)의 IFA 전시장이 열리자마자 궂은 날씨에도 세계 각국의 전자업계 종사자와 취재진의 행렬이 이어졌다. 만국박람회장 주변뿐 아니라 도시 곳곳은 차세대 기술을 뽐내려는 글로벌 전자회사들의 광고판들로 뒤덮였다.

1 LG전자 전시관에서 관람객들이 3D 84인치 초고선명(UD) TV를 체험해 보고 있다. 2 삼성전자 직원들이 이번 IFA 행사에서 공개된 ‘갤럭시노트2’를 써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는 전시장 앞 20번 홀의 북문 쪽에, LG전자는 그 맞은편에 각각 100여 개의 깃발과 대형 옥외 광고판을 배치했다. 전시장에 들어서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와 초고선명(Ultra Definition·UD) TV, 구글 인터넷 TV 등 차세대 영상제품들이 눈에 띄었다. 특히 삼성전자와 LG전자는 OLED TV로, 소니는 UD TV로 승부수를 띄웠다. OLED는 별도로 빛을 비추는 발광장치가 필요 없어져 더 얇게, UD는 기존 풀HD 제품보다 화질을 네 배나 깨끗하게 만드는 첨단 기술이다. 구글 플랫폼은 언제 어디서나 유·무선 인터넷 연결로 다양한 콘텐트를 제공해준다.

삼성전자의 전시관 주제는 ‘이제 더 스마트한 삶을(Smarter Life, Now)’이다. 8628㎡(약 2610평)의 최대 규모 공간에 30여 대의 OLED TV가 전면 배치됐다. 75인치 스마트 인터넷 TV와 3D 블루레이 홈시어터 등 200여 종의 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OLED TV는 삼성전자의 성장 모멘텀으로 자리매김됐다. 윤부근 소비자가전담당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OLED TV를 출시하겠다. 이를 앞세워 2015년까지 가전 전 분야에서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기존 삼성 스마트TV 플랫폼에 부가서비스를 추가한 형태의 구글 TV를 내놨다. 전시장을 둘러본 윤 사장은 “UD TV 등은 OLED TV를 만들지 못해 내놓은 수준일 뿐 다른 회사들의 전시품들 중 인상 깊은 제품이 없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LG전자는 ‘기대와 상상을 넘어서(ABOVE AND BEYOND)’라는 주제로 TV에 힘을 기울였다. 전시관 입구에 두께가 4㎜에 불과한 55인치 OLED TV를 비롯해 20여 대의 OLED TV를 전시했다. 권희원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 사장은 “LG의 디스플레이와 TV 기술력을 집약한 결정체가 OLED TV다. 세계 시장에 가장 먼저 OLED TV를 내놓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세계 최대급 84인치 3D UD TV와 구글 TV를 전시했다. 이쌍수 TV상품기획담당 상무는 “대형 제품은 UD TV가 제격이다. 84인치 UD TV를 이르면 이달 말 출시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TV는 지난 7월 미국에 이어 이르면 이달 중 영국·프랑스·독일 등 유럽에 선보일 예정이다.

소니·도시바, ‘TV 왕국’ 부활 꿈꿔
일본 전자회사들은 UD TV를 무기로 ‘TV 왕국’의 부활을 노리는 분위기다. 소니·도시바 등은 UD TV 이름을 ‘4K TV’라고 지었다. 소니 관계자는 “풀HD보다 네 배 높은 해상도를 강조한 이름이다. LG와 같은 패널을 쓰더라도 HD 화면들을 4K로 상향(upscaling)시켜주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했다”고 설명했다. 소니는 84인치 UD TV를 연말 출시할 예정이다. 도시바는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84인치 UD TV를 연말 또는 내년 초에 내놓을 계획이다.

차세대 스마트폰은 늘 관심의 초점이다. 삼성-애플의 특허 소송과 각국의 최근 판결·평결들은 이곳에서도 화제였다. IFA 행사 관계자인 알렉시스 벨르딕(Alexis Veledik)은 “올해 전자업계의 최대 이슈는 삼성-애플 소송과 판결의 공정성”이라고 말했다. 그는 “디자인 소유권은 뚜렷이 주장할 수 없다는 것이 전자업계의 상식인데, 휴대전화로는 후발주자인 애플이 그 권리를 주장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미노루 우수이 엡손 대표는 개막 기조연설 후 기자간담회에서 “일본 기업들은 초심으로 돌아간다는 자세로 새로운 도전 기회를 찾겠다”고 말했다.

소송 당사자인 삼성전자는 차세대 스마트폰을 공개하면서도 애플 특허재판 언급을 피했다. 구글과 MS의 최신 OS를 각각 탑재한 ‘갤럭시노트2’와 ‘아티브(ATIV)’ 라인업을 관객들이 줄지어 체험했다. 신종균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은 “삼성의 철학은 최고 기술을 통해 소비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주는 것이다. 어떤 역경에도 혁신 제품을 끊임없이 내겠다”고 다짐했다.


IFA 1924년 독일 베를린에서 처음 시작됐다. 매년 1월 미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소비자가전전시회(CES), 봄철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와 함께 세계 3대 정보전자 전시회로 꼽힌다. 8, 9월 개막하는 IFA는 10월 추수감사절과 12월 성탄절 시즌을 겨냥한 신제품이 많이 나온다.

OLED(Organic Light Emitting Diodes) TV 화면을 구현하는 백라이트유닛(BLU) 소자를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만든 차세대 TV. 별도의 발광 장치 없이 다양한 빛을 OLED가 자체적으로 낸다. 현재 주류인 LCD(액정) TV보다 화면 응답속도가 1000배 이상 빠르고 잔상이 거의 없다. 에너지 소비도 적다. 두께와 무게를 LCD의 3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