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랑 품은 연밥

“물 건너 임을 만나 연밥 따서 던지고는
행여 남이 알까 봐 반나절 부끄러웠네.”
허난설헌의 ‘연밥 따는 아가씨’ 시 구절입니다.
사랑의 정표로 연밥을 주는 풍습이 조선시대에 있었더군요.
요즘 여성들이 밸런타인 데이에 초콜릿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것처럼요.
꽃잎이 하나 둘 떨어지고 연밥만 오롯이 남았습니다.
긴 가뭄과 장마를 이겨내고 하늘 향해 꼿꼿이 일어섰습니다.
천 년이 지나서도 꽃을 피우는 연밥의 생명력이 경이롭습니다.
-경기도 의왕 왕송저수지에서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