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라벤 지나가자 덴빈 31일 새벽 제주 도착

태풍 볼라벤에 이어 제14호 태풍 덴빈(TEMBIN)이 서해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자칫 ‘겹태풍’으로 인해 큰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덴빈’은 일본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천칭자리(별자리)를 뜻한다.



 28일 기상청에 따르면 덴빈은 볼라벤이 뚫어 놓은 길을 따라 31일 새벽 제주도 서쪽을 지나 서해로 진입한 뒤 서해 중부 해상까지 북상할 전망이다. 덴빈은 서해상에서 이틀 동안 머물 것으로 예상되며 한반도는 태풍 진로의 오른쪽, 즉 ‘위험반원’에 위치하게 된다. 강한 서풍이 계속 불 경우 해일 피해도 우려된다.



 덴빈의 세력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는 게 그나마 다행이다. 한반도에 접근하는 31일에는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27m(시속 97㎞)로 볼라벤에 많이 못 미칠 전망이다. 그러나 기상청 장현식 통보관은 “세력이 작아도 태풍이기 때문에 추가 피해를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하룻밤 새 900억원 어치 전복 사라져 '넋나간 완도'

▶ 화물선 두동강·벽돌 날벼락…남부에 집중피해

▶ 풍속 역대 5위인데, 중부피해 예상보다 적은 이유

▶ "시민들 과도한 대비" 대형마트 양초·손전등 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