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현욱의 과학 산책] 돼지 기생충으로 류머티즘 치료한다

조현욱
객원 과학전문기자
코메디닷컴 미디어본부장
돼지 기생충을 사람에게 감염시켜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하는 임상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25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자가면역질환이란 인체 면역계가 이상을 일으켜 자신의 조직과 장기를 공격하는 병이다. 만성 장염인 크론병, 류머티스관절염, 다발성경화증, 루푸스 등이 대표적인 예다. 새 치료법은 돼지 대변에서 채취한 ‘돼지편충’의 알을 산성용액으로 세척한 뒤 산 채로 사람에게 복용시키는 것이다. 이를 개발 중인 제약회사는 미국의 ‘코로나도 생명과학(Coronado Biosciences Inc)’과 그 파트너인 독일의 ‘닥터팔크(Dr Falk Pharma GmbH)’.



 닥터팔크는 유럽에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며 코로나도사는 미국에서 FDA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코로나도는 220명의 크론병 환자를 모집해 12주 동안 시험할 예정이다. 환자는 2주일에 한 차례씩 7500개의 알을 복용하게 된다. 알은 인체에 들어오면 2주 이내에 장에서 파괴된다. 이 기간 동안 환자의 면역계를 조절해 스스로의 장기와 조직을 공격하지 않게 만들어준다는 것이다. 이 치료법의 배경에는 위생 가설이 자리 잡고 있다.



◆위생 가설=오늘날 선진국에 자가면역질환이 흔한 것은 지나치게 위생적인 생활환경 탓이라는 가설이다. 인간은 흙과 접촉함으로써 수많은 바이러스, 박테리아, 벌레의 침입을 받는데 인체 면역계는 이런 침입자를 통해 누가 적군인지를 식별하는 훈련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 이런 미생물에 감염될 기회는 크게 줄었다. 흙에서 멀어진 데다 항균비누·세정제 등이 널리 사용되는 탓이다. 특히 내장에 기생하는 특정 기생충들이 사라진 탓에 면역계를 조절하는 핵심 메커니즘이 작동하지 못하게 됐다고 믿는 연구자들이 적지 않다.



 위스콘신대의 신경학자인 존 플레밍 교수는 다발성경화증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데 “초기 시험결과는 유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코로나도의 CEO인 바비 샌디지는 “환자의 3분의 1은 한두 차례 복용한 뒤 설사나 복통을 일으킬 수 있지만 대개는 하루 이틀이면 증상이 없어진다”면서 “다만 크론병 등의 증상을 억제하려면 약을 무한정 계속 복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은 2010년 340억 달러였고 2016년까지 매년 5% 안팎의 성장률을 보일 것으로 추정된다. 미국과 독일의 두 회사는 2017년쯤 시판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조현욱 객원 과학전문기자·코메디닷컴 미디어본부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