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olleh tv, 가입자 360만 명 … 콘텐트·아이디어로 승부한다

olleh tv는 야구장 프로모션을 통해 인지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KT의 olleh tv가 2012년 국가브랜드경쟁력지수 IPTV부문 평가에서 1위를 차지했다.

종합순위는 olleh tv가 72점으로 1위, B tv가 64점으로 2위, U+ TV가 63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olleh tv는 관계구축과 브랜드 충성도를 제외한 모든 구성요인 점수가 경쟁브랜드 대비 높게 나타났다. olleh tv와 2~3위 브랜드 간 점수 차이는 크게 난다. 이용자 점수는 B tv가, 비이용자 점수는 olleh tv가 경쟁브랜드 대비 가장 높게 나타났다. 비이용자 점수에 있어 olleh tv의 브랜드 인지도와 브랜드 이미지 점수는 2~3위 브랜드보다 4~7점 높게 나타났다.

선도 브랜드인 olleh tv의 시장지배력이 절대적인 가운데, B tv는 가족 간의 일상 소재를 재미있게 표현한 TV광고를 통해 브랜드 친숙도를 높였다. olleh tv의 압도적인 인기와 부동의 입지는 지속적인 인기채널 수급과 VOD 콘텐트 확보, olleh tv 스카이라이프를 통한 경쟁력 강화 등이 주요인이다. 상식을 파괴한 독특한 발상의 적극적인 바이럴 마케팅 활동도 크게 작용했다.

KT의 IPTV 서비스인 olleh tv는 8월 1일 기준으로 가입자 360만 명을 돌파하면서 ‘넘버원 IPTV’의 입지를 굳혔다. 600만 전체 IPTV 가입자 중 360만 명이 olleh tv를 이용하고 있다. olleh tv의 압도적인 인기와 부동의 입지는 지속적인 인기채널 수급과 VOD 콘텐트 확보, 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와 결합한 하이브리드 상품인 olleh tv 스카이라이프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한 것 등이 요인이다.

상식을 파괴한 독특한 발상의 적극적인 바이럴 마케팅 활동도 한 요인이다. olleh tv의 다양한 볼거리를 강조하는 지상파 CF를 중심으로 엉뚱하고 기발한 아이디어를 접목한 온/오프라인 마케팅 활동을 동시에 진행해 지상파 CF의 효과를 극대화했다. 2011년 9월에 시행한 ‘olleh tv 스카이라이프 볼거리 빵빵’ 캠페인은 CF속 건빵을 실제로 제작해 70만 개의 ‘볼거리 빵빵 건빵’을 서울·부산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인 지역에 배포했다.

프로야구 인기와 더불어 진행한 ‘olleh tv 편파야구 중계’ 마케팅도 빼놓을 수 없다. IPTV의 양방향성을 이용한 olleh tv 편파야구 중계 서비스는 시청자가 본인이 응원하는 팀의 해설을 직접 선택해 편파적으로 해설을 이용할 수 있는 olleh tv만의 차별화된 멀티 코멘터리 서비스다.

olleh tv서비스와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의 우수성은 지난해 3월 글로벌 TV서비스를 선도하는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 런던에서 열린 Informa 주최 ’IP&TV 어워즈 2011’에서 서비스부문 최고상을 수상했다. 양방향서비스 광고서비스인 무비커머셜은 부산국제광고제에서 광고매체로서 혁신성을 인정받아 크리스털상을 수상했다.

이정구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