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외무성, 반송 접수 거부 "청사 정문 통과 자체 불허"

 
23일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의 서한을 반송하기 위한 한국 정부의 반송 접수를 일본 정부가 거부했다.

이날 오후 주일 한국대사관 김기홍 참사관이 노다 총리의 서한을 돌려주려 도쿄 가스미가세키에 위치한 외무성 청사를 방문했으나 외무성 측은 김 참사관에게 정문 통과도 허용하지 않았다. 외국 대사관 관계자의 외무성 출입을 막는 일은 극히 예외적인 일로 외교적 결례에 해당한다.

앞서 후지무라 오사무 관방장관은 한국 정부의 서한 반송 결정에 대해 “외교 관례상 통상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우리 정부는 서한 내용 자체가 도저히 용인할 수 없고 부당하므로 서한 반송은 당연하다는 입장이다. 지난 17일 노다 일본 총리가 이명박 대통령 앞으로 보내온 서한에는 이 대통령이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에 상륙했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심지어 우리 정부가 서한을 보기도 전에 일본 정부는 그 내용을 공개해버렸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