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희의 질투… 드라마에서도 통했다 ‘아그대’ 연기 호평

[사진=SBS ‘아름다운 그대에게’ 캡처]
그룹 제국의 아이들 멤버 광희의 첫 연기 도전이 호평을 받고 있다.

광희는 SBS 수목드라마 ‘아름다운 그대에게’(이하 아그대)에서 남자 학교로 전학 온 여장 남자 구재희(설리)가 반에서 인기를 독차지하자 온갖 계략을 세워 재희를 괴롭히는 귀여운 악동 허들 선수 ‘송종민’ 역할을 맡았다.

광희는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자신의 성형사실과 멤버에 대한 질투 등을 솔직히 얘기했다. 그런 그의 실제 성격과 똑같은 역할을 맡아 자연스러운 연기로 드라마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드라마 제작사 측은 “광희는 ‘아름다운 그대에게’ 촬영장의 공식 분위기 메이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항상 현장을 즐거운 분위기로 유도하고 있다”면서 “무더위와 빡빡한 촬영 스케줄이 지친 동료 연기자들과 스태프들을 위해 항상 기분 좋은 웃음을 선사하려 노력하는 광희의 긍정적이고 따뜻한 마음씨에 모두들 고마워하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광희는 지난 2010년 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해서 ‘예능계의 샛별’로 주목을 받으며 같은 해 SBS 연예대상 신인상 후보에까지 올랐다. 최근에는 SBS ‘김병만의 정글의 법칙’에서 활약하고 있다.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