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행기서 잠든女, 일어나보니…황당

파키스탄에서 프랑스 파리로 가는 비행기를 탄 프랑스 여성이 기내에서 자느라 제때 내리지 못해 그대로 다시 파키스탄으로 돌아간 웃지 못할 일이 벌어졌다.

파트리스 크리스틴 아흐메드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지난 21일 파키스탄 라호르에서 밀라노를 지나 파리로 가는 비행기를 탄 뒤 잠이 들었다. 비행기가 파리에 도착했지만 그녀는 계속 잠이 든 채로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1만2000㎞를 왕복하는 비행기에서 18시간을 기내에서 보냈다.

파키스탄 국제 항공(PIA)은 해당 비행기가 파리 샤를 드골 공항에 2시간 동안 머무는 동안 공항 지상 근무자들이 왜 기내에 남은 승객을 발견하지 못했는지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항공사 측은 “현지 직원에게 설명을 요구했으나 이는 목적지에서 내리지 않은 승객의 책임이기도 하다”며 “목적지를 확인하고 정해진 공항에 도착했을 때 내리는 것은 승객의 할 일”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