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북서도 길거리 칼부림 있었다 "시비 끝에…"

서울 여의도 한복판에서 무차별 칼부림 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강북 지역에서도 한 남성이 말다툼 끝에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강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강북구 미아동 한 오토바이 수리점 부근에서 20-30대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김모(34)씨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오른팔을 깊숙히 찔린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수술을 받은 김씨는 팔과 손가락을 연결하는 신경이 손상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가 흉기를 휘두른 남성과 욕을 하며 시비가 붙었고 말다툼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범인은 김씨와 헤어진 뒤 10분 후 다시 와 흉기를 휘둘렀다.

현장 주변 폐쇄회로 영상을 분석해 흉기를 휘두른 남성의 인상착의를 확보한 경찰은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용의자의 행방을 찾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