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2세 남편, 99세 아내를…'이 남자의 사랑법'













중국 산둥성(山東省) 루산(乳山)시에 사는 공덕운(99)과 선우최(102) 부부는 올해로 결혼한 지 82년이 됐다. 강산이 변해도 한참은 변했을 세월, 서로의 모습만 봐도 지겨울 듯 하지만 신혼처럼 애틋하게 살아가는 노부부의 이야기가 중국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중국 전통의 발렌타인 데이인 칠월칠석(24일)을 일주일 앞둔 18일(현지시간) 선우최 할아버지는 창포물에 머리를 감은 할머니의 머리를 빗겨주는 등 노부부의 사랑법을 과시 했다. 대신 할머니는 할아버지를 위해 손수 만든 꽃다발을 전달했다. 1930년 결혼한 이들 부부는 한 해도 거르지 않고 칠석날 꽃다발을 교환해 왔다.

3남3녀를 둔 노부부의 건강의 비결은 '많이 움직이는 것'. 이들은 밥을 직접 지어 먹을 뿐만 아니라 텃밭에 꽃을 심고 가꾸기도 하고 아침 저녁으로 산보를 하는 등 하루 종일 움직이며 건강을 다져온 것으로 알려졌다. 안지은 리포터[사진=신화통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