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국대, 수능우선학생부 전형 선발 기준 인문계·자연계 모두 높아져

박성열 입학처장
건국대는 2013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입학사정관 전형에 이어 9월 4~8일에 수시 일반전형의 원서를 접수한다. 논술·어학·예체능·특별전형·학생부의 5가지 유형별로 학생을 선발한다. 세부 전형 별로는 논술우수자 전형(500명), 국제화 전형(205명), 예체능우수자 전형(29명), 특수교육대상자 전형(20명), 수능우선학생부 전형(445명) 등이다.



 수시 2차 수능우선학생부 전형의 원서접수를 올해 9월에 실시해 445명을 선발한다. 이 전형은 계열별로 최저학력기준과 수능우수자 우선선발기준이 정해져 있다. 수능 성적이 우수한 지원자가 우선선발 대상이고,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을 100% 반영한다. 수능우수자 우선선발은 모집단위별로 설정한 우선선발 수능점수 기준을 갖춘 지원자를 대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성적 석차 순으로 우선 선발한다.



수능우선학생부 전형의 우선선발 기준과 최저학력기준은 지난해보다 상향 조정됐다. 인문계열의 경우 우선선발 기준은 수능 언어·수리(가/나)·외국어·탐구(사탐/과탐) 영역 중 3개 영역의 합이 4등급 이내여야 한다. 인문계 일반선발 최저학력기준은 2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다. 자연계 우선선발 기준은 언어·수리(가)·외국어·과학탐구 영역 중 3개 영역의 합이 5등급 이내여야 한다. 자연계 일반선발 최저학력기준은 수능 2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다.



논술우수자 전형의 모집인원을 현행 381명에서 500명으로 확대했다. 50% 정도를 수능 우선선발로 뽑기로 했다. 논술 전형은 논술고사 80%와 학생부 20%를 반영하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논술 전형의 수능우선 선발기준은 인문계열 수능 4개 영역 중 3개 영역의 합이 4등급 이내, 자연계열 수능 4개 영역 중 3개 영역의 합이 5등급 이내 등이다. 수의예과는 언어·수리·외국어·과학탐구 영역 중 3개 영역의 합이 4등급 이내다. 논술 전형 일반 선발의 수능최저학력기준도 높아져 인문계는 2개 영역 이상 2등급 이내, 자연계는 2개 영역 이상 3등급 이내여야 한다.



국제화 전형은 논술고사를 폐지하고 학생부형과 면접형으로 유형을 나눠 선발한다. 학생부형(117명)은 공인어학성적 60%와 학생부성적 40%를 반영한다. 면접형 유형(86명)은 1단계 공인어학성적을 100% 반영해 선발인원의 5배수를 선발하고, 2단계 공인어학성적 40%와 학업적성면접 60%를 반영해 최종 선발한다.



건국대는 기존 수시 1차 학생부우수자 전형을 수시 2차 수능우선학생부 전형으로 통폐합해, 수능우선학생부 전형의 모집인원을 지난해 410명에서 올해 445명으로 확대하고 수능최저학력기준도 높였다. 수능우선학생부 전형은 학생부만 100% 반영한다. 수능 우선선발, 일반선발로 나눠 합격자를 뽑으며 수능최저학력기준이 적용된다.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우선선발의 경우 인문계는 수능 3개 영역의 합이 4등급 이내, 자연계는 3개 영역의 합이 5등급 이내, 수의예과는 3개 영역의 합이 4등급 이내다. 일반선발의 경우 인문계는 2개 영역 이상이 2등급 이내, 자연계는 2개 영역 이상이 3등급 이내, 수의예과는 3개 영역의 합이 5등급 이내다.



홈페이지

enter.konkuk.ac.kr



입학상담

02-450-0007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