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만난 YS, 공천 떨어진 현철과 무표정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오른쪽)가 22일 오전 서울 상도동 김영삼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해 김 전 대통령과 인사하고 있다. [김형수 기자]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가 22일 상도동과 동교동을 모두 돌았다. 21일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봉하마을을 방문한 데 이은 ‘국민 대통합’ 행보의 일환이다.

상도동·동교동 찾아간 박 후보
박근혜 만난 20분간 YS 무표정 … 이희호 “여성 대통령 되면 나라 위상 높아져”



 박 후보와 김영삼(YS) 전 대통령의 만남은 2008년 10월 이후 3년10개월 만이다. 박 후보는 YS의 부친 김홍조옹이 타계했을 때 빈소를 찾아가 조문했었다. 그러나 이후 두 사람의 관계는 틀어졌다. 특히 YS는 새누리당 경선을 앞두고 자신을 예방한 김문수 경기지사에게 박 후보를 ‘칠푼이’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차남 현철씨는 총선 공천을 받지 못하고 새누리당을 탈당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10시 이학재·이상일 의원과 함께 YS의 상도동 자택에 도착했다. 2층 거실에서 YS의 김기수 수행실장과 잠깐 환담을 하는 사이 YS가 현철씨와 함께 거실에 들어왔다. 박 후보가 “요즘 날씨도 더운데 건강하시냐”고 인사를 건네자 YS는 “아주 건강하다. 오늘도 아침에 5㎞를 걸었다”고 답했다. 박 후보는 “나라가 한 번 더 도약을 하고 국민이 행복해지려면 대통합이 필요하다는 생각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 대통령님께서도 대통합을 이뤄나가는 걸 잘 지켜봐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했다. YS는 “나라가 참 어렵다. 이럴 때 여당의 대통령 후보는 참 중요하다. 많은 산을 넘으셔야 할 텐데 하여튼 잘 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박 후보는 김영삼 대통령 기념도서관 건립 현황을 물으면서 “미리 축하 드린다”고 했고, YS는 “내 사무실도 그쪽으로 옮기고 출근도 그쪽으로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비공개로 전환된 이후 두 사람은 YS가 쓴 휘호 ‘무신불립’(無信不立) 등을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고 배석한 이상일 의원이 전했다. 무신불립은 믿음이 없으면 설 수 없다는 뜻으로 ‘논어(論語)’ 안연편(顔淵篇)에 나오는 말이다. 이날 20여분간 진행된 면담에서 YS는 시종 무표정한 얼굴이었다.



 오히려 동교동에서 분위기가 한결 부드러웠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2시40분쯤 김대중 도서관 5층 집무실에 도착해 김대중(DJ)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와 10여분간 만났다. 이 여사는 미리 박 후보를 기다리고 있었다. 박 후보는 "생전에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도 저를 만났을때 ‘국민통합을 위해 노력하라’는 당부의 말씀을 했다”며 “바로 이 방에서 2004년 (김대중) 대통령님을 뵙던 생각이 난다. 아버지(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에 많이 피해 보시고 고생하신 것에 대해 딸로서 사과드린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회상했다. 그는 또 “대통령님께서 화답을 해주셔서 그 말씀을 마음에 간직하고 있다”며 “(김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 아버지 기념관 건립을 결정해주시고 해서 거기에 대해서 감사를 드렸던 생각이 많이 났다”고 했다.



 이에 이 여사는 “저도 (육영수) 여사님 만나 뵌 기억이 난다. 국회의원 부인들 점심을 주셨다. 청와대에서 정말 친절하게 해주셔서 얼마나 고맙게 생각했는지 모른다”고 화답했다. 이 여사가 “남북관계가 잘 가다가 근래에 금강산이고 개성공단이고 모두 중단이 됐다”고 말하자 박 후보는 “이제는 대화 국면으로 바뀔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진 비공개 면담에서 이 여사는 “만일 대통령이 되신다면 여성 모두가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다. 우리나라의 위상이 높아질 것”이라고 덕담을 건넸고 박 후보는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이상일 의원이 전했다. 최경환 김대중평화센터 공보실장은 “여성운동을 해오신 분으로서 후보에게 덕담하신 것”이라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