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영희 3억 비례대표 아닌 지역구 공천용인 듯”

현영희
새누리당 돈 공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22일 무소속(전 새누리당) 현영희(61·여·비례대표) 의원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15일 당시 수행비서인 정동근(37)씨를 통해 조기문(48·구속)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공천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3억원을 건넨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다. 검찰 관계자는 "이 돈은 비례대표 공천이 아닌 해운대 기장을 지역구 공천을 노리고 건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현 의원은 이정현(54) 새누리당 최고위원과 같은 당 현경대(73) 전 의원에게 각각 500만원씩 불법 차명 후원금을 전달한 혐의도 받고 있다. 홍준표(58) 전 새누리당 대표에게 2000만원을 전달한 혐의는 영장 청구 사유에 포함되지 않았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현 의원에 대해선 국회 동의 절차가 남아 있다. 체포동의 요구서는 부산지법→대검찰청→법무부를 거쳐 국회로 전달된다. 국회는 이르면 30일 이를 본회의에 보고한 뒤 31일 또는 9월 4~6일 체포동의안을 처리할 전망이다.

 검찰은 3억원의 최종 목적지로 지목된 현기환(53) 전 새누리당 의원에 대한 수사도 계속할 계획이다. 현 의원과 조씨는 “활동비조로 500만원을 주고받았다”며 3억원 전달 사실을 부인해왔다. 조씨는 구속 수감된 후 최근 “4000만원을 받았다가 며칠 뒤 돌려줬다”고 진술을 약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