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폰5 9월 21일 출시, '거의 확실'"

차세대 아이폰의 9월 출시가 확실시 되는 분위기다. 테크크런치는 미국 최대 이동통신사업자 버라이즌 직원의 말을 인용, “버라이즌이 9월 21일부터 30일까지 모든 직원의 휴가를 제한했다”고 22일(한국시간) 보도했다.

테크크런치는 “버라이즌이 9월 휴가를 제한하는 것은 아이폰5 출시 때문인 것이 ‘거의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아이폰5의 상점 판매가 시작되면 고객 응대, 상품 포장 등 인력이 필요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매체는 이전부터 소문으로 떠돌던 9월 12일 발표설도 유력한 것으로 봤다. 지난해 나온 아이폰4S는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가 10월 4일 프레젠테이션으로 발표했다. 예약주문은 10월 7일부터 받았고, 오프라인 상점 판매는 발표 열흘 후인 10월 14일 금요일부터 시작했다.

테크크런치는 아이폰5가 출시 9일 전인 12일 발표될 것으로 봤다. 같은 날부터 예약주문을 시작하고, 21일 금요일부터는 오프라인 상점 판매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9월 12일 발표설을 처음 제기한 IT전문매체 아이모어와 같은 주장이다. 아이모어에 따르면 아이폰5는 9월 말 1차 출시 국가, 10월 첫 주 2차 출시 국가에서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또 다른 미국 주요 통신사인 AT&T에서도 9월 셋째 주나 넷째 주 아이폰5가 출시될 것이라는 소문이 나온 바 있어, 아이폰5 출시일이 9월로 확정되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각에선 “애플이 언론사들에 키노트 행사 초대장을 보내기 전까지는 알 수 없다”는 신중론을 보이고 있다.

한편 애플이 9월 12일 차세대 아이폰과 함께 발표할 것으로 예상됐던 ‘아이패드 미니’는 출시 시기가 더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대만 디지타임즈는 아이패드 미니가 9월부터 월 400만대 생산되며, 10월 출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아이패드 조립업체들이 부품을 6월부터 공급받아 왔으며, 연말까지 생산량을 크게 높일 것이라고 전했다. 가격은 299달러라고 전해, 용량에 따라 아이패드보다 200달러 정도 저렴하게 출시될 것을 보인다.

조민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