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티아라 은정, '후폭풍' 못견디고 결국 드라마에서 하차

티아라 멤버 은정이 SBS 주말 특집드라마 ‘다섯 손가락’에서 결국 하차했다. 22일 연예 전문 매체 OSEN(오센)은 SBS 드라마 제작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은정은 최근 드라마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진은 은정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20대 초반 여자 배우 몇 명을 물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는 ‘각시탈’에 출연 중인 진세연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정은 극 중에서 한때 피아니스트를 꿈꿨으나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사고로 죽고 어려운 가정 형편에 꿈을 포기하는 비운의 캐릭터 홍다미 역을 맡았다. 하지만 ‘티아라 사태’와 관련해 네티즌들의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