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예비신부와 성관계는…" 미혼男에 물어봤더니

결혼을 준비 중인 미혼 성인들 10명 중 남성은 9명, 여성은 8명 정도가 ‘결혼 전 예비 배우자와 성관계를 가져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가 연애결혼 정보업체 커플예감 필링유(www.feelingyou.net)와 공동으로 지난 16일부터 22일까지 전국의 미혼남녀 518명(남녀 각 259명)를 대상으로 ‘결혼상대와 혼전 성관계의 적정 수준’에 대해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조사 결과 ‘혼전 성관계가 필요 없다’고 응답한 비율은 남성 응답자의 12.7%, 여성의 20.1%에 불과했다. 나머지 남성 87.3%와 여성 79.9%는 결혼 전에 한 두 번 이상 성관계를 가져볼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또 "혼전 예비 배우자와의 성관계 기간 또는 횟수는 얼마가 적절한가?"라는 물음에는 남성은 ‘3개월’ ‘서너 번 정도’ 6개월 정도‘의 순으로 많았고, 여성은 ‘서너 번 정도’ ‘3개월 정도’ ‘필요없다’ 의 순이었다.

결혼상대와의 적당한 교제기간에 대해서는 여성이 남성보다 좀 더 오랜 기간을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6개월’(36.3%)이 가장 많았고, 이어 ‘1년’(18.5%), ‘3개월 이내’(17.8%), ‘9개월’(13.1%) 순이었다. 여성은 ‘1년’(38.6%)이 적당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6개월’(22.0%) - ‘1.5년’(16.6%) - ‘3개월 이내’(10.8%) 등의 순서를 보였다.

‘결혼상대와 교제를 너무 오래할 경우의 문제점’에 대해서 남성은 ‘호기심의 감소’(33.2%)를 교제가 오래 동안 지속될 때의 가장 큰 폐단으로 봤고, ‘단점의 발견’(23.6%)과 ‘미지근해짐’(18.9%), 그리고 ‘결혼 후 신혼 기분의 감소’(11.2%) 등이 그 다음 순위를 차지했다.

반면 여성은 ‘단점이 발견될까봐’(32.4%) 장기간 교제를 피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고, ‘결혼 후 신혼 기분의 감소’(23.9%)와 ‘호기심의 감소’(19.3%), ‘미지근해짐’(13.1%)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