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왕 당연히 사과" 김성환 장관 발언에 日정부 발끈

일본이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과‘ 발언을 놓고 우리 국회 내에서 오간 대화 내용에도 발끈한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일본 언론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후지무라 오사무(藤村修)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국회에서 일왕의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물음에 “그것이 사실이라면 매우 유감이고, 당연히 한국 측에 항의할 사안”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실제로 오쓰키 고타로(大槻耕太郞) 주한 일본대사관 참사관이 전날 외교통상부 최봉규 동북아 1과장에게 김 장관의 발언에 대해 항의했다고 일본 언론이 전했다.

일본 측이 발끈한 김 장관의 발언은 21일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나왔다. 김 장관은 “당연히 일왕이 (한국에) 오면 사과해야할 부분은 사과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또 이명박 대통령의 ’일왕 사과‘ 발언과 관련한 민주통합당 인재근 의원의 질문에 “이 대통령이 일부러 일본 측에 공식적인 제의를 한 게 아니고, 청중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원론적인 답변”이라며 답변 내용이 잘못된 것이 아니라는 취지로 답했다.

'일왕 사과' 발언은 “(일왕도) 한국을 방문하고 싶어하는데 독립운동을 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할 거면 오라고 했다”고 말한 것을 일컫는다. 이 대통령은 지난 14일 오전 충북 청원 한국교원대학교에서 열린 ‘학교폭력 책임교사 워크숍’에서 한 참가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한 뒤 “ ‘통석의 념’ 이런 단어 하나를 찾아서 올거면 올 필요 없다”고 덧붙여 일본 정부의 반발을 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