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위안부 강제동원 증거 대라” 일 차세대 총리감 하시모토 망언

하시모토 도루(橋下徹·43·사진) 일본 오사카 시장이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을 부정하는 발언을 했다. 교도통신은 21일 하시모토 시장이 이날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면서 “위안부가 (일본)군에 폭행 및 협박을 당해서 끌려갔다는 증거는 없다”며 “있다면 한국이 내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위안부 제도가 윤리적으로 문제가 있는 제도일지도 모른다”며 “한국 정부의 주장을 전부 부정하는 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러한 발언은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 담화’를 정면으로 부정하는 일본 우익의 주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1993년 8월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은 ‘위안소는 군 당국의 요청으로 설치됐고, 군이 위안소의 설치 관리와 위안부의 이송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위안부의 모집은 감언이나 강압 등 본인들의 의사에 반한 경우가 많았고, 관헌 등이 직접 가담한 적도 있었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해 일본 정부의 개입을 인정했다. 하지만 일본 우익은 ‘일본군이 위안부를 폭행·협박했다’는 내용이 포함되지 않았다며 제도 자체에 강제성이 없다고 주장해왔다.

 하시모토 시장의 이날 발언에 대해 조태영 외교통상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일본 정부가 고노 담화를 통해 이미 강제성을 인정했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직접적인 입장 표명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부나 내각의 일원이 아닌 한 정치인의 망언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변호사 출신인 하시모토 시장은 극우적인 성향과 독단적인 스타일로 하시모토와 파시즘을 합쳐 만든 ‘하시즘’, 또는 ‘하시스트’ 란 별명을 얻었다. 일본에서는 차기 총리감으로 거론될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