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만·이춘상·정호성·안봉근, 15년째 박근혜 그림자 보좌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는 국회 입성 이후 한 번도 의원실의 주요 보좌진(5급 이상)을 교체하지 않았다. 이재만(46)·이춘상(47) 보좌관, 정호성(43)·안봉근(46) 비서관 등 4인은 1998년 박 후보가 대구 달성 보선으로 첫 금배지를 달았을 때부터 지금까지 줄곧 한 팀을 이루고 있다. 보좌진 교체가 잦은 국회에선 아주 드문 일이다.



박 후보를 가장 잘 아는 4인

 박 후보의 최근접 거리에서 14년간 활동하다 보니 정치권에선 “박 후보에 대해 가장 많은 것을 알고 있는 사람은 이들 4명”이라는 말이 나온다. 이재만 보좌관은 박 후보의 공약·정책 구상을 지원하며, 각 분야의 전문가와 박 후보를 연결하는 고리 역할을 한다. 박 후보의 싱크 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을 설립하는 데도 깊이 관여했다. 이춘상 보좌관은 박 후보의 온라인 홍보와 SNS 활동, 팬클럽 관리 등을 담당한다.



 정호성 비서관은 연설문 작성과 정무기획 분야를 맡고 있다. 안봉근 비서관은 14년간 박 후보의 그림자 수행을 맡아오다 최근 후임에게 넘겼다. 지금은 박 후보의 스케줄 관리를 하고 있다. 몇 년 전 여권 고위 관계자가 박 후보와 접촉하기 위해 ‘공식 루트’로 얘기를 넣었는데 감감무소식이어서 안 비서관에게 직접 전화했더니 곧바로 박 후보와 연결됐다는 일화가 있다.



 박 후보에겐 여러 루트로 각종 보고서가 전달되지만, 박 후보는 이들 보좌진의 보고서를 판단의 기초자료로 삼는 편이다. 당 비대위원이나 공천심사위원 선정 때도 이들이 박 후보의 지시를 받아 활동했다고 한다. 박근혜계 핵심 의원들도 박 후보의 의중을 이들에게 물어보는 경우가 왕왕 있다. 박 후보의 신뢰가 두텁다 보니 이들이 ‘숨은 실세’라는 평가를 받기도 한다. 하지만 당사자들은 이런 얘기가 나올 때마다 펄쩍 뛴다. 박 후보가 측근들의 호가호위(狐假虎威)를 싫어한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기 목소리를 내는 일이 없다. 또 박 후보가 보안을 워낙 중시하기 때문에 보좌진들의 입도 ‘철통 자물쇠’로 유명하다. 언론과의 접촉도 거의 없이 물밑에서만 활동하는 편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