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박근혜의 정치쇼” 문재인 “의미 있어 … 환영”

민주통합당은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참배를 ‘정치 쇼’로 규정하며 대변인들을 앞세워 비난했다. 정성호 당 대변인은 21일 “노 전 대통령은 이명박 정부와 정치검찰에 의해 돌아가셨다”며 “집권 여당의 대선 후보로서 진정한 사과와 반성 없는 전격 방문은 보여주기 식 대선 행보에 불과하며, 유가족에 대한 결례”라고 주장했다. 또 “박 후보가 한나라당 대표로 있던 2004년 의원들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을 비난하던) 연극 ‘환생경제’에서 깔깔대던 모습을 똑똑히 기억한다”며 “국민은 득표를 위한 정치 쇼가 아니라 진정성 있는 통합의 리더십을 원하고 있다”고 했다.

 김현 대변인도 “후보가 될 것이 이미 확정된 분의 첫째 날 일정은 오랫동안 심사숙고하는 게 기본인데 사전에 언질 없이 언론을 통해 알게 한 것은 유감”이라며 “노 대통령 서거는 아직도 많은 국민에게 상처인데 이에 대한 분명한 입장, 사과와 반성 없는 참배는 적절하지도 않고 예의도 아니다”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은 이와 온도차를 보였다. 문재인 후보 측 진선미 대변인은 “박 후보의 노무현 대통령 묘소 참배를 의미 있는 일로 평가하고 환영한다”며 "노 전 대통령이 재임 중 추구했던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통해 국민 통합을 이루어 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두관 후보는 트위터에 “(박 후보의 봉하마을 참배는)잘하는 일입니다. 다만, 박 후보의 방문이 정치적 퍼포먼스가 아니라 진심 어린 반성과 화해의 몸짓이길 기대해 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손학규 후보 측 김유정 대변인은 “(박 후보가)참으로 늦었지만 민주정부 두 분 대통령께 예를 갖추는 것은 다행한 일”이라면서도 “노 전 대통령의 3주기 때까지 한 번도 오지 않다가 대선 후보가 된 뒤 참배한다는 것은 진정성이 떨어진다. 진정성 없이 수단 불사하고 국민의 마음을 얻어 보려고 하는 고도의 정치적 행위라면 큰 오산”이라고 했다. 정세균 후보는 이날 부산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의 정치를 해보자는 뜻에서 방문하는 것인데 그런 것까지 폄하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반면에 정 후보 측 이원욱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이 이루려고 했던 세상, 노무현의 가치를 진정으로 되새기고 오길 바란다. 5·16 등 잘못된 역사 인식에 대한 수정과, 민주화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 대한 사과도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익명을 원한 한 민주당 관계자는 “(묘역 참배를)반대하는 지지층도 있을 텐데 박 후보가 파격 행보를 할 수 있는 건 당내 지지율이 압도적이기 때문”이라며 “민주당 후보가 결정돼도 박정희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