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기환 소환조사 … “돈 받은 적 없다” 혐의 부인

새누리당 돈 공천 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공안부(부장 이태승)는 21일 현기환(53) 전 새누리당 의원을 재소환 조사했다. 현 전 의원은 4·11 총선을 앞둔 지난 3월 15일 무소속(전 새누리당) 현영희(61·여·비례대표) 의원으로부터 “공천을 받을 수 있게 도와 달라”는 청탁과 함께 3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 의원이 전 비서 정동근(37)씨를 통해 조기문(48·구속) 전 새누리당 부산시당 홍보위원장에게 건넨 돈이 현 전 의원에게 갔다고 의심할 만한 여러 정황이 나온 만큼 이를 집중 조사했다”고 밝혔다.

 현 전 의원은 이날 오전 검찰에 출두하면서 “공천 관련 의혹이 발생한 것에 대해 국민과 당, (박근혜) 대선후보에게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나 “어떤 돈도 받은 적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는 특히 제보자인 정씨를 무고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