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에 순천·정읍 지방학사 내년 완공, 월 15만원에 제공

서울시는 다음달 순천시(전남)·정읍시(전북)·태안군(충남) 등 3개 시·군과 지방학사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다고 21일 밝혔다.

학사는 강서구 내발산동에 지어지게 되며 서울시가 부지를 제공하고 운영도 맡는다. 3개 지자체는 건축비와 운영비를 부담하며 30년 이상 학사를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된다. 현재 서울에는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학사 9곳이 있으며 서울시와 해당 지자체가 공동으로 학사건립을 추진하는 건 처음이다.

 학사는 210명 수용규모로 내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지자체별 수용인원은 태안군 80명, 순천시 70명, 정읍시 60명이다. 학사비용은 대학 기숙사의 3분의1에서 4분의1 정도인 월 15만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또 노원구와 공동으로 내년 말까지 40호실 규모의 ‘자치구 협력형 공공기숙사’를 건립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노원구를 시작으로 25개 자치구마다 공공기숙사 한 곳씩을 건설할 계획이다. 공공기숙사에는 서울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인 모든 지방 출신 대학생이 거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최종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