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 U대회, 금빛 홍보 할게요

21일 광주를 방문한 런던올림픽 광주출신 메달리스트 기보배·양학선·최은숙·기성용 선수. [연합뉴스]

런던올림픽에서 대한민국을 빛낸 광주 연고 선수들을 환영하는 행사가 21일 광주시청에서 열렸다. 환영식에는 체조 도마 금메달리스트 양학선, 여자양궁 2관왕 기보배, 펜싱 여자단체전 은메달리스트 최은숙, 축구 동메달의 기성용 선수와 가족·팬 등 1000여 명이 첨석했다. 이날 양·기·최 선수는 2015 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아버지가 광주시축구협회장인 기 선수는 최근 광주 연고 프로축구팀인 광주FC의 홍보대사를 맡았기 때문에 유니버시아드 홍보대사는 맡지 않았다.

 환영식에서 강운태 시장은 “한국이 이번 올림픽에서 최고의 성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광주출신 선수들이 맹활약한 덕분”이라며 “앞으로 더 열심히 운동해 광주를 더욱 빛내달라”고 당부했다.

 광주체육고 출신인 양 선수는 “신기술을 내년 대회에서 선을 보이기 위해 연습 중이다”며 “이 기술은 양1보다 조금 더 어렵지만 열심히 연마해 2016 브라질 올림픽에서 2연패를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광주여자대학을 졸업한 기 선수는 “광주시민이 응원해 준 기(氣)를 받아서 금메달을 딴 것 같다”며 “아시안게임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다짐했다.

 남부대 태권도경호학과 3학년에 재학 중인 최 선수는 전날 학교를 방문해 격려금을 받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