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재산리모델링] 전역 앞둔 장교, 집 살 때까지 전세자금 굴리고 싶다

Q 인천에 살고 있는 김모(32)씨는 전역을 1년 앞두고 있는 군 장교다. 1년 전 결혼한 부인과의 사이에 10개월 된 쌍둥이가 있다. 월수입은 250만원으로 육아 비용 때문에 가끔 마이너스 통장을 쓴다. 자산은 전세 보증금 1억3000만원에 500여만원의 현금이 있다. 제대하면 당분간 장모 집에 거주하다가 적당한 시점에 내 집을 사려고 한다. 전세보증금을 빼내는 대로 집을 살 때까지 금융상품에 굴려볼 요량이다. 노후 자금 재원은 어떻게 마련하는 게 좋은지 궁금해 한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  집이 없는 사람들이 까먹어서는 안 될 돈이 있다. 집 구입 자금이다. 집 살 때까지 돈 좀 불려보겠다고 섣불리 나섰다가 되레 원금 손실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다간 내 집의 꿈은 하루아침에 날아간다. 집 구입 자금 운용만큼은 첫째도 안정성, 둘째도 안정성이다. 그렇다고 은행 정기예금만으로 안전운행을 하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안전하면서 수익을 내는 투자상품이 답이다. 요즘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주가연계증권(ELS)이 그런 상품이다. ELS는 원금보장형과 비보장형 두 가지가 있다. 기초자산을 지수로 하는 원금보장형의 경우 수익률이 세전 10% 정도다. 원금비보장형은 원금손실 우려가 있긴 하지만 연 15~20%에 달하는 수익률이 무시할 수 없는 매력이다. 증시가 오랫동안 바닥을 다져온 데다 유로 위기도 어느 정도 정점을 쳤기 때문에 이젠 관심을 가져볼 만한 투자대상이란 의견이 많다. 그래도 무슨 일이 있어도 원금을 지켜야 하는 김씨에겐 원금보장형 ELS가 합리적인 선택으로 보인다.

 ◆현 자금력으로 일반 아파트는 무리=김씨네는 보증금 1억3000만원에 전세를 살고 있다. 최근 전셋집을 내놔 보증금을 받는 대로 관사로 옮겨 살다가 장모 집으로 들어갈 예정이다. 나중에 집을 산다 해도 김씨의 자금력으론 무리를 해야 일반 아파트 구입이 가능하다. 생활기반이 인천이므로 구월지구에 분양되는 보금자리주택이 적당할 것 같다. 전세 보증금 1억3000만원 가운데 2000만원을 떼내 보금자리주택 분양 계약금으로 쓰도록 하자. 나머지 1억1000만원은 잔금을 낼 때까지 금융상품에 굴려 다만 얼마라도 불리는 게 좋겠다. 자금 성격상 안정성이 최우선이므로 원금보장형 ELS에 투자하면 1년 후 1억2000만원을 만들 수 있다. 이 돈을 제대하면 받게 될 퇴직금 3000만원과 합쳐 잔금을 치르면 되겠다.

  인천 구월지구는 총 6068세대를 공급하는데, 60㎡ 이하가 2150세대에 달한다. 빠르면 올 하반기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며 분양가는 3.3㎡당 790만원으로 예상된다.

 ◆개인연금 가입해야=김씨는 씀씀이에 각별히 주의해야겠다. 아껴 쓰려고 하지만 절제가 잘 안 되는 것 같기 때문이다. 하지만 절약만 잘하면 매월 30만~40만원의 저축여력이 생긴다. 이 돈을 노후준비에 사용하도록 하자. 노후준비는 일찍 시작할수록 적은 비용으로 큰돈을 만들 수 있다. 복리효과 때문이다. 저축기간이 10년 이상이면 눈덩이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제대하게 되면 군인연금 혜택을 못 받게 되므로 개인연금은 반드시 필요하다. 매월 34만원을 연금저축에 가입하면 노후준비 겸 400만원 한도 내에서 연말 소득공제까지 받을 수 있어 꿩 먹고 알 먹고다.

 ◆사망보장금 1억원 추가 준비=가입한 보험은 모두 6개로 매달 34만원의 보험료가 나간다. 김씨는 사망보장 1억원과 뇌졸중·심근경색 등 주요 질병 진단금과 의료실비보장까지 기본 항목에 대한 보장이 잘 돼 있다. 다만 아이 둘을 키우는 가장으로서 사망보장금 1억원은 적은 편이다. 전역 시점에 사망보장을 1억원 정도 추가로 준비하기 바란다. 매월 7만원씩 불입하는 종신보험이 좋겠다.

서명수 기자

 ◆재무설계 도움말=이재호 미래에셋증권 자산운용컨설팅 본부장, 곽창석 나비에셋 대표, 백찬현 푸르덴셜생명 컨설팅 라이프플래너, 박현식 삼성생명 투자자문역

 ◆지면 무료 상담=직접 방문이 어려울 경우 e-메일(asset@joongang.co.kr)로 전화번호와 자산 현황, 수입지출 내역, 상담 목표를 알려 주십시오. 신분을 감추고 지면에 싣습니다.

 ◆대면 상담=전문가 상담을 받으려면 재산리모델링센터로 신청(02-751-5852)하십시오. ‘위스타트 운동’에 5만원을 기부해야 합니다

 ◆후원=미래에셋증권·삼성생명·외환은행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