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성과 뛰는 게 부담 … 스완지로 돌아선 기성용

기성용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의 스완지 시티가 기성용(23)을 영입할 것으로 보인다.

 BBC와 스카이스포츠·데일리메일 등 영국 언론은 21일(한국시간) 일제히 ‘기성용의 소속팀 셀틱이 스완지 시티와 이적 협상에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들은 휴 젠킨슨 스완지 시티 회장의 말을 인용해 “셀틱과 기성용의 이적 협상을 완료했다. 현재 선수 에이전트와 구체적인 연봉과 옵션을 조율 중이다”고 전했다. 기성용 측도 “세부 옵션 조항을 협의 중이다. 하루 정도 더 기다려 봐야 한다”고 말했다.

 스완지가 영입전에 가세하기 전까지 기성용 영입에 가장 적극적인 팀은 박지성(31)이 뛰고 있는 QPR이었다. 기성용의 측근도 “기성용의 QPR 이적이 확정적이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러나 기성용의 마음이 내키지 않았던 게 걸림돌이 됐다. 그는 올림픽을 앞두고 자신의 SNS에 “1+1은 싫은데…”라는 의미 심장한 문구를 남겼다. QPR에서 박지성과 함께 뛰는 게 부담스럽다는 뜻이었다.

 기성용은 안정보다는 도전을 택했다. 적극적인 QPR의 구애를 일단 뿌리치고 기다리기로 한 것이다. 기성용은 “올림픽은 유럽 구단의 여러 스카우트가 지켜본다. 잘하면 더 좋은 팀에서 제안이 올 수 있다고 판단했다. 모험을 걸었다”고 말했다.

 결국 그의 모험은 성공적이었다. 그는 올림픽에서 모든 경기(6경기)에 나와 풀타임 활약했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과 투지, 정교한 패스로 스카우트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아스널과 에버턴·풀럼·리버풀 등 프리미어리그(EPL) 클럽이 그의 영입전에 뛰어들었다. 거기에 지난 6월 기성용 영입을 고려했다가 포기한 스페인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도 다시 관심을 가졌다. “스페인에서 뛰는 것이 꿈”이라 말했던 기성용에겐 정말 꿈 같은 일이었다.

 이 와중에 ‘EPL의 바르셀로나’라 불리는 스완지 시티가 막판에 가세해 기성용 영입에 나섰다. 다른 구단보다 적극적이었다. 셀틱이 요구한 이적료도 맞췄다. 외신은 550만 파운드(약 98억원)의 이적료라고 전했다.

김민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