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만간…" 강병규, 열애설 인정한 이병헌에 독설

야구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19일 열애설을 인정한 이병헌과 이민정에 대해 독설을 퍼부었다.



강병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트친님들 이변태 얘기 해 달라고 조르지 마셔요 저 지금 전화기 때문에 심적 고통이 많답니다 이변태가 분명 사귀지 않는다고 했었죠? 또 심경글을 썼다구요?아마, 조만간 임신소식이 들릴겁니다. ”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또 “도대체 그XX는 소중한사람과 소중한 추억이 몇개야? 도대체 함께 누구랑 뭘하고 싶은거야? 그X은? 누구야?ㅋㅋㅋ”라고 덧붙였다. 이병헌이 자필로 연인 이민정에 대해 “이제 내겐 가장 소중한 사람”이라고 한 말을 조롱한 듯 보인다. “이변태는 인터넷을 못해. 자필글씨로만 소중하다고”라고 비아냥거리기도 했다.



강씨는 지난 16일에도 두 사람의 스캔들이 보도되자 자신의 트위터에 "정태원&수애, 이병헌&이민정... X놈들은 참…, 여자들도 참…"이라는 짧은 글을 올렸었다.



강씨는 지난 2009년 이병헌과 악연을 맺었다. 두 사람과 KBS2 드라마 ‘아이리스’ 제작자 정태원 대표는 촬영장에서 폭력을 휘두른 혐의로 지난해 8월까지 법정 다툼까지 벌였다. 이후 강병규는 SNS를 통해 여러차례 이병헌을 공개 비난해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