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자친구 협박해 성매매시킨 무서운 10대 청소년 구속

동거중인 또래의 여자친구를 협박해 성매매를 시킨 10대 청소년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동거하는 여자친구를 때리고 협박해 성매매하도록 한 혐의(아동ㆍ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로 백모(16)군을 구속하고 김모(27ㆍ회사원)씨 등 성매수 남성 4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9일 밝혔다. 또 성매매를 한 최모(15)양과 이를 방조한 전모(16)군도 함께 불구속 입건했다.



백군은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가출해 지난 2월부터 여자친구 최양과 인천 부평동의 한 원룸에서 동거생활을 했다. 이후 지난달 4일까지 약 5개월간 백군은 최양이 원치않을 때에도 ”사창가에 팔아버리겠다“ 는 등의 폭언과 함께 폭행을 하며 성매매를 강요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군은 최양이 성매매 대가로 벌어온 300여 만원을 방값과 유흥비, 의류비 등으로 탕진했다.



함께 불구속된 전군은 이 두 사람과 함께 살면서 인터넷 채팅사이트에서 A양과 성관계를 갖도록 연결해주는 역할을 했다.



한편 적발된 성인 남성 43명은 1인당 10만원가량을 주고 인천 부평역 근처 여관에서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미성년자를 들여보낸 여관에 대해 수사하는 등 여죄를 수사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