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 김정은, 연평도 포격도발 부대 시찰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2010년 연평도 포격을 주도했던 북한군 무도 방어대를 시찰하고 이 부대에 ‘영웅방어대’ 칭호를 수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8일 보도했다(사진).

한·미 을지연습 앞두고 최전방 방문 배경에 관심

통신에 따르면 김 제1위원장은 이날 무도 방어대 감시소에 올라 연평도를 지켜보며 “이곳은 조선반도의 최대 열점 수역인 동시에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많은 나라의 이해관계가 얽힌 매우 예민한 지역”이라고 강조하고 “우리의 자주권이 행사되는 지역에 단 한 발의 포탄이 떨어져도 지체 없이 섬멸적인 반타격을 가함으로써 천금을 주고도 살 수 없는 기회를 절대로 놓치지 말라”고 지시했다.

김정은은 이어 “적들이 감히 서툰 불질을 해대며 우리의 영토에 단 한 점의 불꽃이라도 떨군다면 그것을 서남전선의 국부전쟁으로 그치지 말고 조국통일을 위한 성전으로 이어가라”며 “침략자들이 전쟁을 강요한다면 서해를 적들의 최후 무덤으로 만들라”고 명령했다.

김 제1위원장은 무도 시찰에 앞서 최남단의 장재도 방어대도 방문했다. 20일 시작되는 한미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을 바로 앞두고 김정은이 최전방 부대를 시찰한 배경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민군 총참모장 이영호 숙청 이후 위축된 군부의 사기를 높여주는 한편 대내외에 군 장악력과 최고 지도자로서의 위상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으로 풀이했다.

이날 김정은의 장재도·무도 방어대 시찰에는 최용해 군 총정치국장, 김영철 정찰총국장, 박정천 인민군 중장, 안지용 4군단 부사령관 등 군 간부들과 황병서·김병호 노동당 부부장이 동행했다.

한편 중국을 방문했던 장성택 북한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노동당 행정부장이 18일 5박6일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장 부위원장은 방중 기간에 황금평과 나선의 배후 지대인 랴오닝(遼寧)성과 지린(吉林)성을 찾아가 당국자들을 만나 적극적인 투자 지원을 요청했다. 장 부위원장은 17일에는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를 면담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