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 삶에 르네상스를” 인문학에 길을 묻다

한국 사회가 ‘인문학’이라는 거울 앞에 섰다. 기업 이익에 일생을 바친 한국 중년 남성들이 그 앞에서 고백한다. “지난 30년간 신제품, 매출과 점유율 같은 숫자에만 매달려 왔다.”(최창수 삼성SNS 대표) “회사의 비전과 목표는 있는데 나의 비전과 목표는 무엇이냐고 조직 구성원들이 묻는다.”(허영호 전 LG이노텍 대표이사)



CEO·법조인·공직자 … 숨가쁘게 달려온 리더들 “일에만 매달렸던 인생 성찰”

 사회의 판결자 역할을 해온 법조인들의 성찰도 절절하다. “늘 죄지은 자의 간계함과 음습함을 대하며 살면서 나도 모르게 냉정하고 메말라졌다.”(박용석 전 대검 차장) “내가 내리는 판단의 오류에 대한 두려움이 커져간다.”(김동오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



 이들은 지난해 서울대 최고지도자 인문학과정(AFP)을 마치며 제출한 논문 ‘나와 인문학’에 이같이 적었다. 4개월간 데카르트(사진 왼쪽)·한용운(가운데)·마키아벨리(오른쪽) 등 문학·철학·역사 강의를 들은 후 나온 자기 발견이다. 60대의 한 중견기업 대표는 "내 남은 삶에도 르네상스가 시작될 수 있을지 생각해 보려 한다”며 피렌체로 예정에 없던 여행을 떠났다. 세계경영연구원(IGM)에서 경영인·공직자 대상의‘르네상스 시대와 창조 경영’ 강의를 들은 후였다.



 인문학 공부에 빠진 것은 이들만이 아니다. 20~30대 직장인 은 동유럽 철학자의 강연에, 중년 주부는 박물관의 역사 수업에 몰려든다. 선진국을 맹렬히 좇는 ‘추격자’로 살아온 우리 사회가 인문학이라는 쉼표를 만나 달려온 길을 돌아보고 있다. ▶관계기사 보기



심서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