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랩 초기 직원줄 월급 없자 안철수 부인이…"

안철수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안랩(옛 안철수연구소) 설립 초기 부인과 장인, 친동생을 각각 이사와 감사로 재직시켰던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벌어졌다. 17일 문화일보는 안 원장 장인인 김우현(78)씨가 안랩(옛 안철수연구소)이 출범한 1995년 3월 이사로 등록해 98년 3월까지 재직했고, 이후 안 원장 부인 김미경(49) 서울대 의대 교수가 바통을 넘겨받아 사내이사를 역임했다고 보도했다. 한의사인 안 원장 친동생 안상욱(49)씨도 97년 3월부터 2001년 3월까지 4년간 감사를 지냈다. 안 원장이 대기업 족벌경영에 비판적인 입장이었던 걸 감안하면 모순이란 지적이 나올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나 안 원장 측 금태섭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안 원장 가족들은 재직 기간 동안 어떤 급여나 스톡옵션 등의 이익을 취한 사실이 없고 상장(2001년)과 함께 모든 직을 정리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안랩은) 설립 초기엔 김미경 교수가 병원에서 받아온 월급으로 직원들 급여를 줄 정도로 어려웠다. 외부로부터 이사, 감사를 영입하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워 가족들이 책임을 졌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 원장도 ‘힐링캠프’에 출연해 “(안랩 설립 초기엔) 월말에 직원들 월급 줄 돈이 없었다. 현금 구하러 은행에 ‘어음깡’을 하러 갈 때마다 창구 직원에게 잘 보이려고 그가 좋아하는 소보루빵을 사 들고 갔다”고 말한 적이 있다.



안철수 가족, 한때 안랩 이사·감사 재직…평소 족벌경영 비판 입장과 달라 논란

 진보학자 진영도 안 원장을 놓고 술렁였다. 이날 대학교수 52명이 참여한 ‘한국비전 2050포럼’은 기자회견을 열고 안 원장 지지를 선언했다. 포럼 대표인 이장희 한국외대 법대 교수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안 원장은 책을 내놓으면서 주인인 국민으로부터 국가경영을 위임받는다는 매뉴얼을 내놓았다”며 “교수들이 여기에 화답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월 안 원장 팬클럽 ‘나철수’를 만들어 공동대표를 지냈고, 지난 총선 때 민주통합당에 비례대표 공천을 신청했었다. 이 교수는 “안 원장과는 어떤 교감도 없었고, 나 또한 정치적으로 사심이 없다” 고 했다.



 이와 달리 재야 원로인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는 최근 출간된 ‘창작과비평’ 가을호 기고문에서 “『안철수의 생각』에 국회와 정당정치를 어떻게 바꿀지에 대한 논의가 없다”며 “그에 대한 ‘실행파일’이 없다는 건 ‘문서파일’로도 부족한 점”이라고 지적했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