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회장 없는 한화그룹 최금암 부사장이 이끈다

김승연(60) 한화그룹 회장의 법정구속 소식이 전해진 직후인 지난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63빌딩 45층 회의실엔 굳은 표정의 그룹 계열사 사장들이 속속 모여들었다. 긴급 사장단 회의를 주재한 이는 최금암(52) 경영기획실장(부사장)이었다. 최 실장은 “유고시에도 흔들림 없이 경영에 매달려 달라는 게 회장님의 뜻이다. 앞으로 각 사가 조직관리, 자금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사장단을 독려했다.





 회의가 끝난 뒤 최 실장은 인터넷 사내게시판에 ‘임직원 여러분께 드리는 글’도 올렸다. 여기서 최 실장은 “이럴 때일수록 서로를 격려하며 위기를 타개해 나가는 지혜가 절실하다”며 “한 치의 동요 없이 그룹 및 각 사의 미래성장 전략을 계획대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그룹에 곱지 않은 시선에 대해 겸허하고 낮은 마음가짐으로 임하되 위축되지 말고 그룹의 입장을 정확히 인지해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회장 공백이란 위기에 빠진 한화그룹이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했다. 이끄는 인물은 최 실장이다. 그는 그룹 전략을 총괄하는 경영기획실 책임자다. 직급으로만 따지면 부사장인 최 실장은 한화그룹에서 서열이 한참 뒤다. 부회장과 사장이 즐비하다. 그럼에도 최 실장은 그룹 2인자인 경영기획실장으로서 김승연 회장의 공백을 메우게 됐다. 이에 대해 익명을 원한 한화그룹 관계자는 “한화의 경영기획실장이 그룹 2인자임은 맞지만 반드시 시니어(최고참 경영자)가 그 자리에 가는 건 아니다. 오히려 그 시점에 회장의 의중을 가장 잘 파악하고 계열사와 소통을 잘하는 사람을 고르기 때문에 직급은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보다 낮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 중요한 사안은 최 실장이 김 회장을 면회한 뒤 사장단에 설명하는 절차를 거쳐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악고와 고려대를 나와 한화 경영기획실에서 주로 일한 최 실장은 지난해 2월 그룹 사장단 인사 때 경영기획실장이 됐다. 경영기획실 전략팀장에서 실장으로 승진했고, 직급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올랐다. 그룹 내에서는 당시 상대적으로 젊은 인물을 2인자로 임명한 데 대해 “장남 김동관(29) 한화솔라원 기획실장을 염두에 둔 인사”라는 얘기가 나왔다. 경영기획실장의 임무 중 하나가 김동관 실장과 협력해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인 태양광 사업을 키우는 것이다. 그래서 김 실장과 잘 소통할 수 있는 비교적 젊은 인물을 임명했다는 해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