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봉 3600만원 35세 직장인 주택대출한도 3600만원 늘어

총부채상환비율(DTI) 제도 보완으로 가장 큰 혜택을 받는 건 20~30대 젊은 직장인이다. 소득 증가율이 높기 때문이다.



금융위 시장 활성화 대책

연봉 2400만원을 받는 25세 무주택 근로자는 현재 DTI 50%를 적용받는 서울에서 집을 살 때 20년 만기, 연 5% 조건으로 1억5000만원까지 빌릴 수 있다. DTI 계산법이 바뀌면 대출 가능액이 1억9000만원으로 26.1% 많아진다. 현재 소득(2400만원) 대신 10년 뒤 예상소득(3025만원)을 적용받기 때문이다. 국세청의 국세통계연보에 따르면 20대 근로자의 급여증가율은 연평균 2.8%, 10년간 52.1%로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다.



연봉 3600만원인 35세 무주택 근로자의 10년 뒤 예상소득은 평균 31.8% 늘어난 4172만원이다. 현재 20년 만기 연 5% 이율로 2억2400만을 빌릴 수 있지만 다음 달부터는 대출 한도가 15.9% 많아진 2억6000만원이 된다.



 은퇴한 노년층의 대출 여력도 커진다. 다른 소득 없이 서울에 본인 소유로 시가표준액 15억원의 부동산과 1억원의 임대보증금이 있다면 지금까지는 소득이 없는 사람에 대한 대출한도인 1억원까지만 빌릴 수 있었다. 그러나 이번 조치로 순자산인 9억원에 대해 지난해 은행 정기예금 평균금리(3.69%)를 적용한 4767만원을 소득으로 인정받는다. 연리 5%인 10년 만기 원리금 균등분할상환 대출로 1억8400만원을 빌릴 수 있다. 집값이 더 비싸 최고 한도인 5100만원까지 소득으로 인정받으면 10년 만기 대출은 현재의 2배, 20년 만기 대출은 현재의 2.5배까지 대출액이 늘어난다.



 하지만 DTI 제도 변경이 주택시장 활성화로 연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 무엇보다 주택시장의 주 수요층인 40~50대가 아예 대상에서 빠져 있다. “40대와 50대의 10년 뒤 예상소득이 마이너스여서 DTI 산정 방식을 완화해봐야 효과가 없다”는 게 금융위원회의 설명이다. 노년층 대출 확대도 주택구입자금이 아닌 생계자금을 마련해준다는 취지가 강하다.



 부동산서브 정태희 팀장은 “소득이 늘지 않는 상황에서 돈을 좀 더 빌려준다고 집을 사겠느냐”며 “수요자는 집을 살 수 있느냐 아니냐가 아니라 사서 감당할 수 있느냐를 걱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일성 신영증권 애널리스트는 “부동산 시장은 대출이나 세금 등 미시적 접근보다 성장 촉진과 이민 확대 등 거시적이고 장기적인 대책을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