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 최대 미술행사 ‘미술 국가대표’ 감독 "전문가 협업 꾀할 터"

“세계 최대 미술행사로 꼽히는 베니스 비엔날레는 작가 위주로 꾸며지는 다른 비엔날레와 달리 국가관 위주로 운영되지요. 나라별 경쟁이 불가피한 이유입니다. 어떤 작가를 선정해 어떤 식으로 전시장을 꾸며야 할지 ‘전략’이 필요한 대목이지요.”

2013년 열리는 제 55회 베니스 비엔날레에서 한국관 커미셔너(commissioner)로 13일 선정된 김승덕(58·사진)씨의 일성이다. 커미셔너는 행사 기획과 운영을 총괄하는 최고 책임자다. 이를테면 미술계 국가대표 감독인 셈이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권영빈)는 적임자를 찾기 위해 몇 개월간 국내외 미술 관계자 리스트를 꼼꼼하게 훑었다. “한국 미술을 해외에 효과적으로 소개할 수 있는지 여부와 국제적인 전시 기획 능력을 고려했다”는 게 위원회의 설명이다.

1973년 이화여고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뉴욕대에서 프랑스 문화사 석사, 헌터대에서 미술사 석사 학위를 받았고 파리 1대학에서 미술사 전공으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삼성문화재단 자문 큐레이터, 퐁피두센터 어소시에이트 객원 큐레이터 등을 지냈다. 프랑스 릴 ‘플라워 파워’전(2003), 오스트리아빈 ‘일라스틱 터부’전(2007) 등 다양한 국제 전시에서 한국 작가를 적극 소개해 왔다. 현재 프랑스 르 콩소르시움 국제 전시 기획 디렉터로서 카타르 도하 도시개발 프로젝트 디렉터를 맡고 있다.

국적은 미국.그는 95년 국가관으로는 가장 늦게 건립된 한국관에 대해 “반듯하지 않은 구조, 협소한 공간, 유리벽 등시설 면에서 작가의 역량을 다 보여주기 힘든, 어려운 공간”이라며 “아직 구체화된 것은 아니지만 우리의 강점을 최대한 살리는 방향에서 문제를 풀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그가 생각하는 방향은 다원예술. 즉 회화나 조각 등 정통 미술뿐 아니라 영상과 사운드 분야까지 확장하겠다는 것이다.

“영화에는 주제가가 있는데 전시에는 왜 없을까요. 저는 제 전시에서 음악적 요소를 중요하게 여겨 왔습니다. 영상도 마찬가지죠. 지금 외국에서는 우리나라에 대한 인상이 자동차 수출국에서 영화 제작국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박찬욱·봉준호·홍상수 감독에 대한 이야기가 대화의 시작이 됐어요. 이런 점을 잘 살려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이를 위해 ‘협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 명의 작가 대신 각 분야의 전문가가 힘을 합쳐 한국관을 꾸미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제 욕심만 부려서는 안 되고 관객의 시각에서 철저하게 연구해야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다”며 “대학 졸업자부터 원로 작가까지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참가 작가는 11월 중 최종 선정된다.내년 6월 1일부터 11월 말까지 열리는 베니스 비엔날레의 전체 총감독은 2009년 광주비엔날레 예술 총감독을 역임했던 이탈리아 출신의 유명 큐레이터 마시밀리아노 지오니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