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 여자3호 성인방송 출연까지…대국민 사기극?

'짝' 여자 3호가 직업을 속인 것도 모자라 성인방송 출연 과거까지 유출돼 논란에 기름을 부었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15일 방송된 SBS '짝' 33기에서 여자 3호는 글래머러스한 몸매에 예쁜 얼굴, 생활력 강한 성격으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그가 '요리 인생 외길을 걸어왔다'는 말과 달리 쇼핑몰 모델 이력이 들통나 곤욕을 치렀다.



논란은 이게 끝이 아니었다. 과거 케이블채널 스파이스 TV의 재연드라마 '염경환의 진짜夜(야)?'에 출연한 사진이 공개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사진 속 여자 3호는 분홍색 '한 뼘' 비키니에 바니걸스 머리띠를 둘렀다. 배를 훌렁 드러내놓은 민망한 차림에 염경환과 팔짱을 끼며 묘한 분위기를 냈다.



네티즌들은 '이 정도면 대국민 사기극이네' '최근에 남자 한 명도 그러더니 이건 뭐…' '양파녀네. 까도 까도 계속 나와 무섭다' '이번엔 또 어떤 대응이 나올 지 기대된다'라고 고개를 가로 저었다.



'짝'은 지난달 한 남자 출연자가 성인방송에 출연한 사실을 숨겨 논란이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