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우 전미선, 티아라 엄마 돼서 뿌듯

배우 전미선이 ‘티아라 사태’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배우 전미선은 최근 ‘왕따 논란’이 있는 걸그룹 티아라의 은정, 효민과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되었다. 전미선은 은정과는 SBS 새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에서, 효민과는 MBC 금요 드라마 ‘천 번째 남자’에서 각각 모녀로 등장한다.



16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SBS 새 주말드라마 ‘다섯손가락’ 제작발표회에서 “극을 통해 만나는 인연이기 때문에 그 전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신경쓰이진 않는다”라며 “두 딸들이 자기가 맡은 역할에 충실하고 최선만 다한다면 시청자들이 충분히 사랑해주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또 “젊은 딸들을 둬서 마음은 뿌듯하다”라며 후배 연기자인 효민과 은정에 대한 마음을 나타냈다.



한편 ‘다섯손가락’은 천재 피아니스트들의 꿈과 사랑, 악기를 만드는 그룹의 후계자를 놓고 벌이는 암투 및 복수, 그로 인한 불행과 상처를 극복하는 과정을 담은 멜로 음악 드라마다. ‘신사의 품격’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장은영 인턴기자 eun0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