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용수 "홈팬들에게 감동을" VS 윤성효 "선수들을 믿는다"

윤성효(50) 수원 삼성 감독과 최용수(41) FC서울 감독이 슈퍼매치를 앞두고 각오를 밝혔다고 일간스포츠가 16일 보도했다.



K-리그 최고의 라이벌 수원 삼성과 FC 서울은 18일 오후 7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K-리그 28라운드 맞대결을 갖는다. 이에 앞서 두 감독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절친한 중·고교·대학 선후배답게 환하게 웃으며 기자회견장에 들어온 두 감독은 포즈를 취하면서도 농담을 주고받는 등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라이벌 전 대결이었지만 분위기는 비교적 훈훈했다. 다만 수원전 5연패, 감독 부임 후 3연패를 당한 최용수 감독이 상대적으로 경계심을 드러냈다. 상대 팀의 약점을 꼬집어달라는 질문에 최 감독은 "수원의 숨은 응집력을 일깨운다"면서 답변을 조심스럽게 피하려 했다. 이에 윤 감독은 "리그 1위고 선수들도 굴곡이 없는게 강점이다. 약점이라는 게 잘 안 보이는 팀이다"고 말했다.



그래도 두 감독 모두 승리에 대한 의지는 강했다. 최 감독은 "진짜 축구를 하고 싶다. 노력과 투혼으로 K-리그 1위에 올랐는데 반드시 선두 수성을 하고 싶은 게 큰 바람이다. 특히 홈팬들에게 감동과 재미를 주는 경기를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윤 감독은 "경고 누적으로 출전하지 못하는 선수 뿐 아니라 올림픽팀에 나선 정성룡도 힘들다. 그래도 서울전은 우리 선수들 모두 어떻게 경기 운영해야 하는지 잘 알고 있다. 선수들을 믿고 있다"고 응수했다.



양 팀 감독은 슈퍼매치 키플레이어로 데얀과 스테보를 꼽았다. 최 감독은 "큰 경기 징크스를 깨는 모습을 보여줬으면 한다. 주목받는 경기에서 늘 활약이 떨어졌는데 평소보다 70%만 해줘도 충분히 좋은 모습 보여줄 것으로 본다"고 했다. 윤 감독은 "스테보가 최근 FA컵 포함해서 3경기 연속 서울을 상대로 골을 넣었는데 기대가 크다"면서 "그밖에도 라돈치치도 있고, 누구 하나 특정하게 지목할 필요 없이 다 잘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슈퍼매치인 만큼 뜨거운 신경전도 펼쳐지게 마련이다. 이 때문에 감정적으로 올라 분위기가 격해지기도 한다. 지난 6월 열린 FA컵 16강 경기 도중 두 팀은 치열한 몸싸움과 격렬한 다툼에 논란이 됐다. 이를 의식하듯 페어플레이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감독은 "워낙 라이벌 의식을 안고 경기를 들어가 선수들의 감정 자제가 안 된 부분이 많았다. 그렇게 되면 스포츠라는 단어가 퇴색되고 많은 어린이들에게도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했다. 윤 감독도 "항상 선수들에게 감정이 앞서면 안 된다고 주문하다. 이번에는 좋은 매너로 K-리그를 이끌어가는 양 구단답게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김지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