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령 발음 난이도' A+는 김정난이 차지

[사진=SBS ‘강심장’ 방송 캡처]
배우 장현성이 SBS 드라마 ‘유령’의 발음 난이도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강심장’에 출연한 그는 “드라마는 대본이 일찍 나오지 않기 때문에 많이 연습할 수가 없다”라며 “대본을 받으면 대사를 발음 난이도로 A등급, B등급, C등급으로 나눈다”고 말했다. 이어 A등급은 NG를 3~4번 정도 내도 이해할 수 있는 정도이고, B나 C등급 같은 경우 NG를 내면 민폐인 정도라고 덧붙였다.



특히 장현성은 “대사 중 ‘디도스 공격은 총체적 사이트 접속장애를 일으킬 뿐이야'가 A등급 대사였다”라며, A등급 대사 중 가장 짧은 건 ‘당장 순찰차 출동시켜’가 있다고 했다.



이에 출연진들은 일제히 대사를 따라 해 보기 시작했고, 다들 어려워하며 실수를 했다. 하지만 그 중에서도 배우 김정난은 이를 정확하게 발음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나도 따라 해봤는데 은근이 어렵네”, “김정난 씨, 대단하네요” 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장은영 인턴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