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재단, '안철수' 이름 유지키로

안철수재단이 재단의 이름을 유지하기로 했다.



16일 김현숙 안철수재단 사무국장은 공식 브리핑을 통해 "안철수 재단은 독립적인 공익법인으로서 법적 테두리안에서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름을 유지하면서 법 테두리 안에서 일을 진행할 것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 "안철수재단 명의로 기부하면 공직선거법에 위반 된다"며 명칭을 변경할 것을 권고했다.



안철수재단 측은 이에 대해 "안철수재단은 출연자의 기부정신을 바탕으로 설립되었으나 법적으로는 출연자로부터 독립된 별개의 법인임에도 불구하고 이번 선관위의 유권해석과 관련해 당 재단의 독립성에 대해 논란이 제기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