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승연 회장 4년 실형 선고, 법정구속

회사에 수천억원의 손실을 입힌 혐의로 기소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60)에게 징역 4년의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서부지법 형사12부(서경환 부장판사)는 16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김 회장에게 징역 4년 및 벌금 51억원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김 회장은 선고 직후 서울구치소로 이송됐다.



재판부는 "김 회장이 지배주주로서 그룹 회장의 절대적 영향력을 이용해 부실 차명회사를 불법 지원했다"며 "배임 범죄로 인해 계열사에 피해를 줬고 상당한 비자금을 조성해 양도소득세를 포탈하고도 실무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판결 이유를 설명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월 차명계좌와 차명소유회사 등을 통해 계열사와 소액주주, 채권자 등에게 4856억원의 손해를 입힌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